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7908 0562020053160457908 06 0602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5800000 1590916855000 related

박하나·안보현, ‘아는 형님’ 출연료 발언 논란에 “정말 친한 사이여서∼”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하나(사진 오른쪽)가 방송에서 후배 배우 안보현(〃 왼쪽)과의 출연료를 비교한 것과 관련해 방송 후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가 입장을 전했다.

31일 배우 박하나와 안보현의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 소속사도 배우들도 이 방송에 대해 논란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이슈가 되어 너무 당황스럽다”며 “두 사람은 정말 친한 사이고 이들의 정식 데뷔로 따지면 1~2년 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박하나는 함께 출연한 소속사 후배 안보현에 대해 “소속사 대표와 친해 자주 술을 마시는데 우연히 안보현의 출연료를 듣게 됐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박하나는 “그때는 안보현이 나와 출연료를 똑같이 받고 있고 지금은 안보현이 나보다 한참 많이 받는다. 그 당시 나와 안보현이 똑같이 받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술주정으로 ‘네가 어떻게 나와 (출연료를) 똑같이 받냐. 내가 더 오래 했는데’라고 푸념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안보현은 “그 이야기를 듣고 내가 미안했다. (박하나가) 갑자기 울면서 대표에게 ‘어떻게 나랑 똑같이 받냐’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안보현은 “사실 우리 회사 회식이 잦다. 박하나는 술 마시면 꼰대기가 나온다. 귀여운 꼰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내용이 방송되자 시청자들은 “어떻게 남의 출연료를 그냥 공개하냐”, “박하나가 안보현의 출연료를 지적한 것 아니냐”는 등 해당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소속사 측이 “두 사람이 친해서 나온 이야기”라며 “친분을 설명하는 과정에 옛날 일화를 재밌게 풀어낸 것 뿐”이라고 해명한 것이다.

한편 박하나는 JTBC 드라마 ‘쌍갑포차’에 출연 중이며 안보현은 올해 종영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 출연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