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6832 0562020053160456832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0911768000 1590912597000 related

코로나19 속 단체여행 목사 등 9명 집단감염… 지역사회 ‘비상’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던 지난 25일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온 목사들과 그 가족 등 9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중엔 등교 개학이 이뤄진 초등학생 2명이 포함됐고 밀집 집회가 이뤄지는 교회 특성상 방역당국은 지역감염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세계일보

31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양지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이 학교에서 나온 확진자와 접촉한 교직원 및 학생 등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안양시, 군포시 등에 따르면 안양지역 교회 3곳과 군포지역 교회 9곳의 목사와 교회 관계자 등 25명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도를 단체 여행했다. 이들 중 안양 일심비전교회(만안구 소곡로 16)의 A(61·안양9동 거주) 목사와 군포 은혜신일교회(산본2동)의 B 목사 부부(48세·41세, 안양 비산동 거주), 산본 1동 창대한교회 목사 가족(53·여), 군포1동 새언약교회 목사 가족(40·여)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가족 중 손자인 초등학생 2학년과 6학년생 등 4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여행에 함께한 다른 안양, 군포 지역 목사들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A 목사의 교회를 비롯해 제주 단체 여행에 관련된 교회 12곳을 상대로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A씨가 소속된 교회의 경우 100여명이 이날 오후 만안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초등학교 2학년생 A목사 손자는 등교 개학이후 안양 양지초등학교에 지난 28일 하루 등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안양시 보건당국은 양지초등학교에 대한 등교 중지조치를 교육당국과 협의하고 나섰다. 해당 학생과 접촉한 교직원과 학생, 돌봄교실 원아와 동행 학부모 등 150여명도 확인돼 이날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세계일보

31일 오전 경기 군포시 확진자가 다녀간 서귀포시 한 호텔을 도 당국이 방역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이 여행을 간 제주도에도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A 목사 일행이 제주 여행 중 접촉한 제주도민을 총 34명(호텔 직원 5명, 항공편 탑승객 29명)으로 파악했다. 도는 이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증상 발생 이틀 전인 지난 27일 오전 8시20분 서귀포시 아인스호텔에서 아침 식사를 한 뒤 3대의 렌터카에 나눠 타고 같은 날 오전 11시 25분 제주 시내 음식점에서 점심 후 오후 1시45분 김포공항 항공편을 통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