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6396 0102020053160456396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0909968000 1590910865000

“그저 살고싶을 뿐” 美 12살 소년이 사망 흑인에게 바치는 노래 큰 울림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흑인 1명이 목숨을 잃은 뒤 미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12살 어린 소년이 망자에게 바치는 노래가 미국 사회에 큰 울림을 던졌다./사진=키드론 브라이언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흑인 1명이 목숨을 잃은 뒤 미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12살 어린 소년이 망자에게 바치는 노래가 미국 사회에 큰 울림을 던졌다.

CBS와 NBC 등은 2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의 한 소년이 미국에서 ‘젊은 흑인 남성’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한 애환을 담은 노래로 큰 주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사는 키드론 브라이언트(12)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음속 이야기를 노래로 불러보았다.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길”이라는 말과 함께 직접 만든 노래를 선보였다.

흑인차별에 항의하는 티셔츠를 입고 카메라 앞에 서서 소년이 열창한 노래의 가사는 다음과 같다.
서울신문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젊은 흑인 남자.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 하지만 내 주위를 둘러보면 매일같이 같은 종족에게 벌어지는 일. 나는 먹잇감으로 사냥당하고 있는 거야.”

“분쟁을 원하지 않아. 우리는 충분히 분투했지. 난 그저 살고 싶을 뿐. 신이시여 나를 지켜주소서. 그저 살고 싶을 뿐입니다.”

소년은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에 대한 애도와 함께 미국에서 흑인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한 애환을 노래에 담아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 24일 종영한 NBC ‘리틀 빅 샷’(Little Big Shots)이라는 어린이 오디션 시즌4에 가스펠 싱어로 참가한 소년의 노래는 미국 흑인사회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서울신문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역시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며 소년을 언급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와 전설적인 팝 아티스트 자넷 잭슨 등이 소년의 노래를 공유하며 지지를 표했다. 영화 ‘블랙팬서’에서 나키아 역을 맡았던 흑인 배우 루피타 뇽오는 “소년은 이 노래를 부를 필요가 없어야 한다”고 분을 감추지 못했다.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로 유명한 백인 영화배우 에바 롱고리아는 “하느님 이 소년을 보호해주소서”라며 소년의 안전을 기원했다. 오프라 윈프리 역시 축복을 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며 소년을 언급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12살 소년 키드론 브라이언트는 강력한 노래로 자신이 느끼는 절망감을 표현했다”면서 “상황은 다를지라도 그들의 고뇌는 동일하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서울신문

미국 백악관에서 한 블록 떨어진 워싱턴의 한 도로에서 30일(현지시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시위 가담자가 불타는 차량에 원뿔형 교통표지판을 던지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백인 경찰인 데릭 쇼빈의 무릎에 목이 짓눌린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는 “숨을 못 쉬겠다”고 애원하다 끝내 사망했다.

이후 경찰의 과잉진압과 흑인 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졌다. 백악관이 있는 워싱턴DC는 물론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유혈 시위가 잇따르면서 30일 미국 정부는 16개주와 25개 도시에 통행금지령을 발령했다. 플로이드를 사망에 이르게 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은 3급 살인과 우발적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