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889 0582020053160455889 06 0602001 6.1.11-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8258000 1590908265000 related

‘허리케인 라디오’ 영탁 “‘자기야’ 애칭, 오글거려 한 번도 안해봐”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영탁이 경상도 남자 특유의 무뚝뚝한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영탁은 한 청취자가 보낸 아들의 요란스런 연애 사연에 맞춰 방송인 박슬기와 함께 상황극을 펼쳤다.

극 중 대사인 “자기야, 여보야, 사랑해”를 외치던 영탁은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나는 경상도 (남자)다. ‘자기야’라는 말을 태어나서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오글거린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탁은 “이름을 부르면 불렀지 ‘자기야’라는 말은 안 한다. 경상도라 못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시범을 보이듯 박슬기의 이름을 다정하게 불렀다. 이에 박슬기는 “달콤하다. 영탁이 말하면 뭐든 달콤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4시 사이 방송되며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사진=TBS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