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804 0772020053160455804 06 0602001 6.1.1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7840000 1590907867000 related

'1박 2일 4', 역대급 심리전에 불신 가득…딘딘 "당당하면 하차해"

글자크기
텐아시아

'1박 2일 시즌4'/ 사진=KBS2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멤버들 사이 치열한 심리전이 펼쳐진다.

오늘(31일) 방송될 ‘1박 2일’은 ‘가정의 달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지는 가운데 잠자리 복불복 사상 최고의 눈치 게임이 펼쳐진다고 해 궁금증을 부른다.

고난이도 미션 수행을 통해 협동심과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다진 멤버들은 기분 좋게 하루를 마무리하려 하지만, 의리를 시험하는 마지막 관문이 등장한다. 실내 취침과 야외 취침을 결정하는 잠자리 복불복에서 자신의 편안함과 멤버의 불편함을 맞바꾸는 달콤한 악마의 유혹이 기다리고 있는 것.

자신의 선택이 다른 멤버의 운명을 좌우할 수도 있다는 복불복 룰을 전달받자 여섯 남자의 눈이 번뜩이며 치열한 탐색전을 시작한다. 의리를 지켜 다 같이 야외 취침을 하자는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배신의 징후를 보이는 멤버들이 등장하며 화합의 분위기에 점차 균열이 일어날 예정이다.

특히 미묘한 웃음을 짓는 김선호를 향해 딘딘은 “(당당하면)하차하면 되잖아”라고 강하게 몰아세우며 앙숙 관계에 또다시 불을 붙인다. 이외에도 느긋한 표정으로 웃음 짓는 연정훈, ‘1박 2일’ 13학년으로서 고도의 연기력을 펼치는 김종민 등 멤버들의 속을 알 수 없는 모습에 긴장감이 더욱 고조된다.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 불신의 늪에 빠져버린 잠자리 복불복 현장. 여섯 형제들이 마지막까지 서로에 대한 의리를 지켰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박 2일 시즌4'는 오늘(31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