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713 0142020053160455713 03 0306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47240556 false true true false 1590907589000 1590907594000 related

서울 '6억 이하·강북' 부동산 '꿈틀'...시장 불안 조짐

글자크기
규제 덜한 곳 중심으로 수요 몰려 갭 메우기 현상도

파이낸셜뉴스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파이낸셜뉴스] 서울 6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 시세가 상승 전환했다. 대출 규제와 보유세 부담, 자금 출처 제출 등 초고가 아파트를 대상으로 한 정부 규제 탓에 '풍선효과'가 나타난 모양새다. 전문가는 당분간 서울 중저가 아파트의 '갭 메우기' 현상이 뚜렷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6억 이하, 강북 지역 상승세 전환
5월 3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0.01% 올랐다. 지난 3월부터 이어진 하락세를 마치고 9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고가·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규제가 강력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중저가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

그중에서도 노도강(노원·도봉·강북)과 금관구(금천·관악·구로) 등 6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서 집값이 상승하고 있다. 5월 5째주 기준 강북의 매매가격이 0.12% 올랐으며, 성북도 0.11%, 노원 0.09%, 금천 0.09% 뛰었다.

한국감정원 역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약보합 수준으로 축소했다고 밝혔다. 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5월 25일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하락해 지난해(0.04%) 대비 낙폭이 0.02% 줄었다.

반면 중저가 아파트가 있는 동대문구(0.01%)와 금천구(0.01%), 관악구(0.01%), 동작구(0.02%), 구로구(0.06%) 등은 상승했다. 강북구와 도봉구, 노원구, 은평구 등은 보합으로 나타났다.

중저가 아파트값의 상승세는 실거래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따르면 지난 1월 6억8000만원에 거래된 구로구 고척동 ' 벽산블루밍' 전용 84.8㎡은 이달 7억8200만원에 거래가 성사됐다. 또 지난 1월 4억9000만원에 거래된 강북구 수유동 '수유벽산1차' 전용 84㎡도 지난달 5억5000만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규제 덜 해 수요 몰려..갭 메우기 현상도
시장에선 정부 규제가 덜한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갭 메우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규제로 고가 아파트 매수에 부담이 커지자 중저가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는 것.

앞서 국토교통부는 올 3월부터 투기과열지구에서 9억원이 넘는 주택을 구입할 때 자금조달계획서와 함께 예금잔액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제출토록 했다.

전문가는 갭 메우기 현상으로 당분간 중저가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 자금 출처 조사, 공시지가 인상에 따른 보유세 부담 등으로 9억원 이상의 고가 주택에 대한 수요가 줄었다"라며 "부동산 규제 대책과 코로나19 등으로 주택 거래가 위축됐지만, 규제가 덜한 6억원 이하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어 "부동산에 몰린 유동자금이 자금 출처 의무가 없는 6억원 이하 아파트로 수요가 이동하는 경향이 이미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 서울 외곽지역과 재건축·재개발 가능성이 있는 6억원 이하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niki@fnnews.com 강현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