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692 0532020053160455692 03 0301001 6.1.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7434000 1590907482000 related

코로나19로 공급망 재편 예상…"리쇼어링 고려는 3%"

글자크기

전경련, '글로벌 공급망 변화' 1천개 기업 설문조사

코로나19로 공급망 차질 예상, 대책수립은 '아직'

CBS노컷뉴스 최철 기자

노컷뉴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기업 절반은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리쇼어링(해외공장 국내복귀)을 고려하는 기업은 이중 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예상한 기업 가운데 1/3 이상은 별다른 대비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은 지난 18~23일 설문조사기관 모노리서치를 통해 국내 비금융업 매출액 상위 기업 1천곳을 대상으로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한 인식 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기업 활동의 차질을 경험한 기업은 전체 응답 기업 157곳 가운데 절반이 넘은 56.7%였다.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48.4%였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예상한 기업을 대상으로 향후 대책을 물은 결과 37.4%는 별다른 대비책이 없다고 답했다. 글로벌 공급망 변화를 예상하면서도 상당수의 기업이 아직 뾰족한 대책을 수립하지 못한 셈이다.

이어 공급망 지역적 다변화(21.2%), 협력사 관리 강화(20.2%), 내부 공급망 역량 강화(13.1%) 등의 순의 대책이 나왔다. 해외 생산기반의 국내 이전 등 리쇼어링을 고려한다는 답변은 3%에 불과했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비한 대책 수립시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 기업의 24.3%가 기업 관련 규제 등 제도적 어려움을 꼽았다.

자금력 부족 22.4%, 정보 부족 18.7%, 인력 부족 18.7%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따른 대안 중 하나로 거론되는 리쇼어링과 관련해 가장 필요한 게 뭐냐는 질문에는 응답 기업의 32.5%는 세제 혜택·연구개발(R&D) 지원 확대 등 기업지원 제도가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