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690 0562020053160455690 06 06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7449000 1590907475000 related

‘아빠본색’ 김지현, 나이 49세에 아홉 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 “후회없기 위해”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 본색’ 방송화면 캡처


김지현(사진)·홍성덕 부부가 아홉 번째 시험관 시술에 도전한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 본색’에는 그룹 룰라 출신 김지현과 그의 남편이 출연한다.

올해 49세(만 47세)인 김지현은 “이 나이에도 해보려고 노력하는 건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서다. 많은 실패로 마음을 다치기도 했고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남편 홍성덕씨는 “여자만 노력할 것이 아니라 나도 같이 검사받고 애써 볼 것이다”고 거들었다.

부부는 병원을 찾아 입구에 놓인 아기 손발 조형물을 보며 “너무 귀엽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김지현은 “이곳을 찾은 환자 중 한 명이 폐경을 맞은 뒤에도 임신에 성공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혹시 하는 마음에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 본색’ 방송화면 캡처


일련의 검사 후 의사와 마주 앉은 김지현은 자궁 근종 제거 시술 이후 자궁에 냉기가 있다는 진단을, 남편 홍성덕(〃 왼쪽)씨는 뱃살을 빼고 사우나를 피해야 한다는 조언을 들었다.

의사는 “다른 사람보다 3~4배는 더 노력해야 하지만, 긍정적인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 진료를 받은 환자 중 지현 씨보다 한 살이 많은, 만 48세에 임신하신 분도 있었다”며 두 사람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격려했다.

이를 들은 김지현은 “좋게 말씀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 아마도 내년 정도까지가 내게 남은 시간일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지현·홍성덕 부부의 아홉 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기는 31일 오후 8시20분 채널A ‘아빠 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