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477 0202020053160455477 06 0602001 6.1.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6637000 1590906730000 popular

`함익병 아내` 강미형 "돈에 깔려죽게 해주겠다더니 자꾸 돈벌어오라고…"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함익병 아내 강미형이 '현실 부부' 끝판을 보였다.

30일 방송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는 함익병, 강미형 부부의 리얼한 하루가 공개됐다.

함익병, 강미형 부부는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와의 약속장소로 가기 위해 준비를 했다. 이들 부부는 외출 옷차림으로도 현실 부부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이후 레스토랑에서 만난 두 부부. 홍혜걸이 강미형에게 "정숙한 귀부인인데 포인트는 가운데 목걸이"라고 칭찬하자 함익병은 "홍기자는 뻐꾸기 하나 기가 막히게 날린다"고 눙쳤다.

여에스더는 어느 호텔에서 '함익병 부인'으로 오해 받은 사연을 밝혔다. 그러자 강미형은 바깥생활을 하며 다른 사람과 맣이 어울리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받는 거라며 "집에서 자기 남편만 보면 아무리 좋은 사람이라도 질린다. 그런데 밖에 나가 다른 사람이랑 얘기를 하고 오면, 남편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괜찮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함익병은 여에스더를 아내로 둔 홍혜걸에 대한 부러움을 드러냈다. 여에스더가 이번 광고 촬영을 두고 "수년 전부터 함익병의 빅 픽쳐를 읽었다. 사모님이 나가서 돈 벌어주면 좋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폭로하자 강미형은 "저는 남편이 돈에 깔려죽게 해주겠다고 해 교사를 그만뒀다. 그런데 여에스더가 목돈을 벌기 시작하며 '홍기자는 좋겠다'고 한다. 자꾸 나보고 매니저 해줄테니 돈 벌어오라고 한다"며 억울해 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함익병을 두고 "치사하다"며 "교사 생활 했을 때는 평생 벌어주겠다고 해놓고 지금까지 경력단절인데 돈 벌어오라고. 말로 안해도 그 눈빛이 있다"며 일침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