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357 0252020053160455357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906326000 1590912721000 related

어리둥절 뉴스, 북한이 윤미향을 두둔하고 나섰습니다

글자크기

우리민족끼리

"南 보수패당, 승냥이처럼 날뛰며 진보세력 매도"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를 ‘친일(親日) 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라고 규정하며 “남조선 인민이 친일 청산 투쟁을 끝까지 벌려야 한다”고 했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1일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최근 남조선 보수 패당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반일(反日)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정부패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진보민주개혁 세력에 대한 비난 공세에 악용하고 있다”고 했다.

이 매체는 “친일에 쩌들 대로 쩌든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윤 의원의) 의혹 사건을 반일 세력을 공격하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고 먹잇감을 만난 승냥이 무리처럼 날뛰고 있다”며 “보수패당이 진보단체들을 ‘일본을 팔아 이익을 챙기는 반일세력’으로 공공연히 매도하면서 그 무슨 진상규명을 떠들어대고 있는 것이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했다. 여권 일각의 주장처럼 북한도 윤 의원의 정의연 기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해 ‘보수 세력의 반일(反日) 공격’이란 논리로 비난한 것이다.

이 매체는 “부정부패 의혹 문제를 의도적으로 여론화하여 진보민주 세력에 대한 민심의 불신과 배척 기운을 고취하려는 친일·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책동의 산물”이라며 “남조선의 비극적 현실은 각 계층 인민들이 비상히 각성해 친일매국세력 청산 투쟁을 끝까지 벌려나가야 한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