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4030 0582020053160454030 06 0602001 6.1.12-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2260000 1590902268000 related

‘가보가’ 류지광 “부모 억대 빚보증에 23년째 월셋방”…父 눈물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가수 류지광이 어려운 가정환경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류지광과 류지광의 가족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류지광은 23년째 사는 월셋집을 공개하며 어려운 가정환경을 밝혔다.

류지광의 가족이 사는 집은 방 2개뿐인 월세방이었다. 서서 샤워를 할 수 없는 협소한 화장실이 시청자를 경악게 했다. 류지광은 “방 1개는 부모님께서 생활하시고, 나머지 방 1개는 거실 겸 내 방이다”고 말했다.

이어 류지광은 “부모님의 억대 빚보증 때문에 23년째 월세방에서 살고 있다”고 밝혀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류지광 아버지는 “아내가 시아주버니 보증을 서줬다. 이후 IMF 터지면서 가세가 기울었다. 그때 기울어진 가세가 회복이 안 되더라”라고 사연을 털어놨다.

이윽고 류지광은 부모님을 횟집으로 모셨다. 류지광은 횟집에서 “‘팬텀싱어’ 떨어졌을 때부터 ‘미스터트롯’ 출연 전까지 이 횟집에서 1년간 아르바이트를 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류지광 아버지는 “아르바이트 한 사실을 전혀 몰랐다. 본인 수입이 고정적이지 않아서 아르바이트한 것 같은데 마음이 아프다. 못 해준 게 많아 미안하다”고 눈물을 쏟았다. 류지광 아버지의 절절한 부성애는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류지광은 부모님을 덤덤하게 위로했다.

아버지의 눈물을 본 류지광은 “항상 강하시고 무서운 존재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마음이 약해졌다. 내가 아버지를 보호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진심을 고백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사진=JTBC ‘가장 보통의 가족’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