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3928 0602020053160453928 03 0302003 6.1.1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1881000 1590901885000 related

두산에 1조원대 자금지원…두산인프라코어 채권 신속인수제 첫 수혜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두산그룹 살리기에 나선다. 이번주에는 두산중공업에 대한 1조원대 추가자금지원 여부를 결정하고, 다음달에는 두산인프라코어의 회사채 차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이번주 두산그룹에 대한 1조2000억원의 추가 자금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지난 5월 2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두산그룹의 경영정상화 지원방안을 논의한 데 따른 조치다. 채권단 관계자는 "주요 계열사 및 비핵심자산 매각과 함께 추가 자금을 지원해 두산의 재무구조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계열사·자산 매각으로 3조원 마련

우선 채권단은 두산그룹이 제출한 자구안에 따라 주요 계열사와 비핵심자산 매각 등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앞서 두산그룹도 자산매각으로 3조원을 조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매각 대상으로는 두산의 자체사업인 모트롤BG, 두산타워, 두산솔루스 등이 꼽힌다.

현재 시장에는 두산의 사업부문인 모트롤BG가 5000억원 안팎의 매물로 나와 있다. 모트롤BG는 굴삭기와 같은 건설기계에 들어가는 유압부품 외에도 육·해·공군 무기 체계에 적용되는 정밀 유압부품을 만든다. 지난해 매출액은 5627억원으로 영업이익은 389억원이다. 모트롤BG는 다음주까지 예비입찰을 거쳐 오는 7월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두산타워도 마스턴투자운용과 8000억원 대에서 매각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당초 7000억원에 내놨지만, 동대문 랜드마크이자 면세점을 비롯한 각종 상업시설이 입점해 있어 8000억원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두산은 현재 매각가격을 높인 만큼 10년간 임대료를 보장해주는 매각후 임대(Sale & Lease back) 옵션을 포함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두산솔루스도 1조원의 매물로 나와있다. 두산솔루스는 전기차 배터리인 동박·전지박 제조업체다. 지난해 매출액은 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699억원, 영업이익은 101억원이었다. 분리매각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유력 인수자인 롯데 케미칼과 진행될 경우 통매각이 진행돼 1조원 안팎의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권단, 두산重 1조원 지원… 친환경 에너지 기업 재편

이에 따라 채권단은 매각시기 등을 고려해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의 추가 자금 지원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채권단은 지난 3월 두산중공업에 1조원을 지원한 이후 지난달 8000억원 규모의 긴급자금과 외환채권의 완화대출전환, 신수인수권부사채(BW) 상환지원 등을 통해 총 2조 4000억원을 지원했다. 올해 두산중공업이 갚아야 할 차입금은 4조2000억원으로, 추후 퇴직금 등 구조조정 비용을 포함한 사업비용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채권단은 이를 전제로 두산중공업을 친환경 에너지로 사업을 전환케 할 계획이다. 주력사업이던 석탄화력발전 관련 부문을 줄이고 원전사업도 유지보수·해체 쪽에 집중하겠다는 것. 또한 액화천연가스(LNG) 발전과 풍력 발전 등을 강화해 전세계적인 석탄발전 축소경향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석탄발전을 줄이고 있지만, 신재생에너지 시장이 이를 대체할 만큼 빠르게 성장할지는 미지수"라며 "컨설팅을 통해 단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수익원 인프라코어·밥캣 매각대상 제외할 듯

다만 채권단은 당분간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을 매각대상에서 제외할 것으로 보인다. 두산인프라코어와 밥캣을 팔 경우 두산중공업에서 당장 돈을 벌어들일 계열회사가 없기 때문이다. 두산중공업-인프라코어-밥캣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에서 밥캣을 떼어내면 인프라코어가, 인프라코어를 떼어내면 두산중공업의 매출이 급감할 수밖에 없어 두산중공업의 정상화까지 남아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은 지난 28일 회사채 신속인수제의 첫 번째 수혜기업으로 인프라코어를 선정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만기가 돌아온 회사채를 기업들이 갚지 못하게 됐을 때 산은이 새로운 채권을 발행할 수 있도록 사주는 제도다. 투자등급이기는 하지만 비우량사채로 분류되는 A~BBB 등급 회사채가 지원 대상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다음달 만기가 돌아오는 300억원의 회사채 중 60억원만 마련해 갚으면 된다. 산은은 나머지 240억원을 일단 모두 인수한 뒤 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 금융투자협회에 각각 40%, 50%, 10%의 비율로 다시 배분한다.

채권단 관계자는 "두산 측과 협의를 통해 두산 그룹 계열사의 전반적인 유동성을 점검해왔다"며 "국내외 경제상황이 불안정해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단계적으로 추진하면 경영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