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3804 0032020053160453804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0901436000 1590901446000

인도 '최다' 신규 확진에도 단계적 봉쇄 해제 강행

글자크기

코로나19 하루 확진 8천380명…경제 타격 우려에 쇼핑몰 등 가동

연합뉴스

인도 벵갈루루에서 마스크를 쓰고 구매자를 기다리는 과일 도매상.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도 불구하고 봉쇄 조치를 단계적으로 대폭 해제하기로 했다.

지난 3월 25일부터 두 달 넘게 이어진 봉쇄 조치로 인해 경제가 마비되자 방역 대신 경제 회생에 무게 중심을 두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일일 신규 확진자가 연일 6천∼8천명씩 쏟아지는 가운데 봉쇄 빗장마저 풀게 되면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31일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전날 오후 '봉쇄 해제 1.0(unlock 1.0)' 전략을 발표했다.

68일간 지속된 전국 봉쇄 조치가 31일 종료됨에 따라 6월부터는 대부분의 통제 조치를 단계적으로 해제하겠다는 것이다.

이달 중순 들어 산업 시설·동네 상점 운영, 시내버스·철도 운행 등을 허용하며 조금씩 통제를 풀던 인도 정부가 완화 조치를 더욱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인도 정부는 다음 달 30일까지 집중오염지역(컨테인먼트 존)에만 봉쇄 조치를 적용하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차례로 풀기로 했다. 집중오염지역은 지역 정부가 자체 기준에 따라 정한다.

사람과 상품의 이동에도 별다른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주 간 이동 등에는 통행 허가가 필요했다.

야간 통행금지 시간도 오후 7시∼오전 7시에서 오후 9시∼오전 5시로 완화된다. 다만, 군중 집회는 허용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인도 하이데라바드에서 물건을 고르는 시민들. [AP=연합뉴스]



다음 달 8일부터는 식당, 쇼핑몰, 호텔, 종교 시설의 운영도 가능해진다.

해제 2단계에서는 학교 운영이 정상화된다. 세부 일정 등은 학부모 등의 의견을 수렴해 7월 중에 확정된다.

이어 3단계에서는 국제선 항공편, 지하철, 극장, 수영장 등에 대한 운영이 재개된다.

국내선은 이달 중순부터 운항 재개됐고, 국제선은 다음 달 말까지 운항이 중지된 상태다.

인도는 전국 봉쇄 조치를 도입한 후 경제가 심각한 충격을 받았다.

싱크탱크인 인도경제모니터링센터(CMIE)에 따르면 4월 한 달간 인도 노동자 1억2천200만명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2019∼2020 회계연도(매년 4월 시작)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4.2%로,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인도 정부로서는 코로나19 방역보다 경제부터 살려야 하는 절박한 상황인 셈이다.

실제로 인도 정부는 이번 봉쇄 해제 조치를 발표하면서 "이번 계획은 경제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와중에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급격하게 늘고 있다.

인도의 31일 오전 10시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8만2천143명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8천380명으로 발병 후 최다를 기록했다.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10일 가운데 7일이나 최다 기록을 경신할 정도로 연일 급증세다.

사망자 수도 193명이 늘어 누적 5천164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인도 남부 코치에서 마스크를 쓰고 여객선을 탄 주민들. [AP=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