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3178 0122020053160453178 01 0101001 6.1.12-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99340000 1590912735000 related

트럼프, G7 정상회의에 '한국' 초청하고 싶다...청와대, “미국과 협의”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는 “앞으로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가야 할 부분”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달로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9월께로 연기하고, 한국 등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현장 방문을 마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면서 비(非) G7인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이것(G7 정상회의)을 연기하려고 한다. G7이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적절히 대표하지 않는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G7 정상회의 개최 날짜에 대해선 뉴욕에서 유엔 연차총회가 열리는 9월에 개최될 수 있고, 그렇지 못할 경우 오는 11월 미 대선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나라를 추가하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이 속해 있다. 우리나라는 주요 20개국(G20)에 포함돼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1일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인지하고 있다며 미국과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사전에 G7 정상회의에 참석해달라는 요청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