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2452 0972020053160452452 05 0507001 6.1.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95788000 1590896166000

김태형 감독의 기쁜 농담 "이흥련, 가자마자 3안타 치면 어떻게 해"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김태형 감독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구장=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과 김인태가 SK 와이번스로 떠난 포수 이흥련에 대해 언급했다.

두산은 31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를 펼친다.

경기를 앞두고 이흥련의 활약이 화제에 올랐다. 이흥련은 지난 29일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에서 SK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팀 합류 후 곧바로 선발 출전한 이흥련은 30일 인천 한화 이글스전에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SK의 9-3 승리의 주역이 됐다.

김태형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SK 현재 1군 포수 2명보다 (이)흥련이가 경험이 많다"며 트레이드의 배경을 설명한 뒤 "그런데 가자마자 3안타를 치면 어떻게 하냐"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안타) 하나 정도 치고 팀이 이기면서 리드 좀 잘 해냈으면 부드럽게 가잖아"며 특유의 입담을 발휘한 뒤 "가서 잘하면 좋다"고 제자의 활약을 응원했다.

30일 시즌 첫 마수걸이 안타를 신고한 김인태도 이흥련의 3안타 소식을 전해 들었다. 김인태는 31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끝나고 (이흥련에게) 연락했는데. 운이 좋았다고 말씀하시더라. 그래서 '겸손한 척하시네요'라고 말했다"며 "2군에서도 대화 많이 나눴던 좋은 형이었는데 잘해서 좋고 꼭 다른 팀을 상대로만 잘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