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2249 0022020053160452249 02 02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95179000 1590895237000 related

여름이 왔다…서울 오전 25도, 내일부터 전국 30도 더위

글자크기
중앙일보

31일 서울은 오전에 이미 25도를 넘기면서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전국 곳곳의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육박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월의 마지막날인 31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

기상청은 31일 “낮동안 햇볕에 기온이 오르면서 동해안 제외 중부지역과 경북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넘게 오를 것”이라며 “중부내륙 일부 지역은 30도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전 11시 현재 경북 청송‧의성과 충북 충주 25.8도, 대구 25.3도, 서울 25.5도, 경기 수원‧이천 25.3도, 강원 인제 25도, 홍천 24.9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가파르게 기온이 오르고 있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기온은 30도 가까이 오르지만 습도가 낮아, 아직 ‘푹푹 찌는’ 무더위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가 넘게 기온이 오른다. 오전에 이미 25도를 넘긴 지역도 많고, 오후에는 기온이 더 오를 전망이다. 자료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빗방울도 떨어진다. 31일 오전부터 비가 내리고 있는 남부지방은 5㎜ 내외의 비를 내린 뒤 비구름이 지나가겠고, 오후부터 밤 사이에는 중부 내륙지역에 5~10㎜의 소나기가 예상된다. 대기불안정으로 천둥‧번개가 칠 가능성도 있다. 윤 사무관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압도적으로 커지기 전, 이동성 고기압이 지나가면서 대기 불안정이 잦다”고 설명했다.



다음 주 내내 30도 더위, 가끔 물뿌리개 비



30도가 넘고 빗방울이 오락가락하는 날씨는 다음 주 내내 지속된다. 1일은 낮 최고기온 21~30도, 2일 21~31도를 비롯해 6월 초순 대부분 낮 최고기온 30도를 넘기는 지역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장마가 오기 전인 6월 초는 원래 30도 내외로 기온이 오르고, 습도도 50% 미만이라 햇볕에서는 덥고 그늘에서는 시원한 유럽의 여름같은 날씨를 보인다”며 “올해는 우리나라 주변 공기가 더워지는 와중에 뒤늦게 북쪽에서 가끔씩 내려오는 찬 공기가 섞이면서 구름과 물뿌리개 수준의 약한 비도 오락가락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31일 오전 현재 수도권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통합예보센터는 “대기정체로 인해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다소 쌓이면서 오전 농도가 높게 나타났다"며 "바람이 불면서 오후 들어 대기정체도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