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1542 0252020053160451542 04 04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93145000 1590893177000

벨기에 왕자, 코로나 봉쇄령 어기고 파티 갔다 확진…1만 유로 벌금 위기

글자크기
벨기에 왕자가 스페인에서 '코로나 봉쇄령'을 어기고 파티에 참석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영국 BBC방송이 30일 (현지 시각) 보도했다.

조선일보

요아힘 벨기에 왕자(오른쪽)와 마리아 로라 벨기에 공주.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벨기에궁은 필리프 벨기에 국왕의 조카인 요아힘(28) 왕자가 지난 28일 스페인 남부 코르도바시에서 열린 한 파티에 참석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요아힘 왕자는 가벼운 코로나 증상을 보이고 있다. 스페인 현지 언론은 당시 파티에는 요아힘 왕자를 포함해 27명이 참석했고, 이들은 모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요아힘 왕자는 파티 이틀 전인 지난 26일 인턴 활동을 위해 스페인으로 갔다.

코르도바시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15명을 초과하는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요아힘 왕자 등 파티 참석자들은 당국의 봉쇄 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추정된다. 스페인 경찰은 이 파티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봉쇄 지침을 어긴 사람은 최대 1만 유로(약1380만원)의 벌금을 내게 될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스페인 정부 당국은 파티 참석자들에 대해 "무책임하다"고 비난했다.

[강영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