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1466 0432020053160451466 03 0301001 6.1.12-RELEASE 43 SBS 58682312 false true true false 1590892728000 1590892808000 related

갈 곳 잃은 부동자금 1천100조 '역대 최대'…부동산·증시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처음으로 시중에 1천100조원을 넘어서 역대 최대 규모에 이르렀습니다.

코로나19 사태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돈값(금리)'이 떨어지자 부동자금 증가 속도가 점차 빨라지는 양상입니다.

이처럼 갈곳을 잃고 시중에 흘러넘치는 돈은 결국 투자 대안으로 증시나 부동산으로 흘러 들어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31일) 한국은행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현금통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부동자금의 규모는 지난 3월 말 현재 1천106조3천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일 뿐 아니라 지난해 11월 1천조원을 넘어선 뒤 3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매달 불어나고 있습니다.

금리 인하와 함께 부동자금의 증가 속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증가폭이 지난해 11월(32조7천억원 증가)과 12월(34조8천억원 증가) 30조원대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올해 2월에는 47조원으로 커졌습니다.

한 달 증가폭이 40조원을 넘은 것은 통계 집계 이래 처음입니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전후해 시장금리가 낮아지고 채권을 뺀 금융상품의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면서 자금이 시중을 떠도는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해석됩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부동자금은 금리가 떨어질수록 그대로 남기가 점점 더 부담스러워져 어디론가 자산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연구위원은 "부동산 시장은 규제가 굉장히 강해졌는데, 향후 보유세까지 강화하는 쪽으로 갈 것"이라며 "이 때문에 한동안은 부동산 시장보다는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흘러갈 가능성이 더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실제로 최근 코스피가 2,000선 고지를 되찾으면서 증시에 자금이 몰리고 있습니다.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놨거나 주식을 판 뒤 찾지 않은 돈인 투자자예탁금은 이달 28일 현재 44조5천 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인 지난해 말보다 63%나 급증했습니다.

황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계속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들어오는데, 한동안은 저가 매수 기회를 활용한다는 측면도 있었지만 갈 곳 없는 유동성이 유입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향후 가격 조정 조짐이 보이면 부동산 시장에도 언제라도 돈이 흘러들 수 있는 상황입니다.

우리은행 양재남금융센터 조현수 PB팀장은 "저금리 시대 부동산 투자가 대안일 수 있지만, 현재 부동산은 하락 사이클에 있다고 본다"며 "무엇보다 너무 부동산 가격이 많이 오른 데다, 코로나 사태로 실물경기가 더 나빠지면 실업·소득 감소와 함께 부동산 가격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조 팀장은 "다만 앞으로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 소식과 함께 경기와 물가가 회복될 조짐이 보이기 시작하면, 부동산 투자를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강 기자(leekang@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