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0537 0562020053160450537 04 04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58613882 false true true false 1590890006000 1590901617000

“日, 한국 빼고 베트남 등 4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 [특파원+]

글자크기

요미우리 “日정부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검토” / “한국은 외출제한 완화 후 집단감염 발생 불안 신중 / 향후 감염상황 보면서 우선 완화국 시기 정식 결정”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111개국에 대해 실시 중인 입국제한 조치와 관련해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4개국에 대해 우선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세계일보

도쿄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로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제1탄으로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 중인 4개국은 모두 코로나19 감염이 안정화됐으며, 기업 관계자에게서 왕래 재개 요청 목소리가 높다.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는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회원국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도 6월 중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와 관련 협의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태국에는 많은 일본 기업이 진출해 있어 입국제한 완화 검토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입국제한 기한이 6월 말까지여서 완화 실시는 여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완화와 관련해서는 “일본에 (입국제한) 완화를 타진하고 있는 중·한 양국에 대해 일본 정부는 조기 왕래 재개에 신중하다”며 “완화는 제2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해 외출제한 완화 후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것을 불안시하고 있다. 신문은 “(일본) 정부는 금후 감염상황 등을 지켜보고 제1탄 대상국이나 완화 시기를 정식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