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9853 0252020053160449853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87287000 1590889001000 related

진중권 "이재명 정치생명 끊으려던게 문빠들인데, 엉뚱하게..."

글자크기

"한명숙 사건 재심 응원한다"는 이재명 겨냥

진중권 "도지사님 잡겠다던 게 문빠들인데…"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사진)와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정치인으로서 문빠(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랑 같이 가야 하는 그의 사정을 이해한다”고 했다. 이 지사가 최근 “한명숙 전 총리 불법 정치 자금 수수 사건의 재심 운동과 검찰 개혁을 응원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이 지사가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에게 잘 보이려 한다고 비꼰 것이다.

진 전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지사의 거버너로서의 능력은 높이 평가한다”며 “정치인으로서 문빠랑 같이 가야 하는 그의 사정을 이해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앞서 “일부 부패 검찰의 범죄 조작은 지금도 계속 중”이라며 “검찰 개혁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재심 운동을 응원한다”고 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도지사님 정치 생명을 끊으려고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들이었다”며 “갑자기 도지사님 정치 생명을 끊으려 했던 그 사람들(문빠)은 놔두고 엉뚱하게 검찰 트집을 잡냐”고 했다. 이어 “친문(親文)들과 한 전 총리 본인 모두 재심을 원하지 않는다”며 “이번 수는 너무 심오해서 제가 그 뜻을 헤아리기 힘들다”고 했다.

이 지사는 지난 대선 경선 때 문 대통령과 경쟁하며 ‘비문(非文)’ 딱지가 붙었다. 특히 문 대통령에 대한 비난 글을 올리던 트위터 계정 ‘혜경궁김씨’의 주인이 이 지사의 아내 김혜경씨라는 의혹이 퍼지면서 친문 지지자로부터 비난을 받아왔다.

진 전 교수는 이런 사실을 언급하며 “도지사님 잡겠다고 '혜경궁 김씨' 운운하며 신문에 광고까지 낸 것도 문빠들이었고, 난방열사 김부선을 내세워 의사 앞에서 내밀한 부위 검증까지 받게 한 것도 공지영을 비롯한 문빠들이었다”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