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9268 0172020053160449268 08 0801001 6.1.12-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84065000 1590890046000

SKT, 지난해 사회적가치 1조8709억원 창출…전년비 8.3% 증가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지난해 1조8709억원 사회적 가치(SV)를 창출했다고 31일 밝혔다. 2018년 1조7270억원보다 8.3% 증가한 결과다.

SK텔레콤에 따르면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1조6851억원으로 전년 대비 0.7%,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1475억원으로 627%,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383억원으로 12.9% 늘었다. 다만, 환경 공정 영역은 마이너스 폭이 확대돼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성장을 이뤄낸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삶의 질 ▲노동 ▲동반성장 ▲환경 부분을 포함하고 있다. 삶의 질 SV는 전년보다 282% 증가한 1618억원으로 측정됐다. 대표적으로 T맵 운전습관 연계 보험 가입자가 대폭 증가하고, 대인사고율이 감소하며 발생한 가치가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독거 어르신 '인공지능 돌봄서비스'를 통한 응급 안전알림과 우울감 감소, 고속도로 실시간 급정거 알림을 통한 교통사고 예방, 범죄자 위치추적 고도화를 통한 검거기간 단축 등 사회안전망 구축 일환 성과가 신규 반영됐다.

노동과 동반성장 부분에서 창출한 SV는 각각 242억원, 608억원으로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한울' 설립 ▲2주 80시간 근무제도 정착 ▲5G‧인공지능(AI) 스타트업 발굴 ▲협력사 기술 개방 등의 노력으로 전년 대비 성과가 높아졌다.

재무적 가치와 연동되는 경제간접 기여성과의 경우, 고용‧배당 부분이 각각 11.3%, 1.8% 상승했다. 그러나 5G 대규모 투자에 따른 수익 감소로 납세 부분이 25.7% 감소했다. 사회공헌 사회성과의 경우, 속초‧고성 산불 및 태풍 현장에 긴급 통신 시설을 구축하는 등 재난 조기 극복 활동과 기부금 확대 등이 반영됐다.

SK텔레콤은 지속적으로 개선해야 할 영역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환경 공정 부분 성과는 (-)1,045억 원으로 전년 (-)950억원보다 마이너스 규모가 확대됐다. 5G 구축 때 파워세이빙(Power Saving) 기술을 적용하고 LTE‧3G네트워크 저전력화 업그레이드로 전력 효율성을 높여, 장비 총량은 23% 늘어났지만 성과규모는 10% 수준으로 조정되는 등 개선 노력은 있었다.

SK텔레콤은 친환경 기술개발 및 장비 구축, 빌딩 에너지 관리 시스템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중고 휴대폰 재활용을 비롯해 플라스틱 배출량 줄이기, 유통망 전자청약서 도입 등 제품‧서비스 영역 친환경 활동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올해부터 주요 이해관계자가 중요하게 여기는 SV 영역을 조사해 전략 수립에 활용키로 했다. 고객, 협력사, 주주, 구성원 등은 ▲삶의 질 ▲고용 ▲납세 ▲환경 영역 활동을 중점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에 디지털을 활용한 사회 문제 해결 강화, 사회안전망 구축, 언택트 서비스 확대 등 새로운 SV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은 정밀 위치 측위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 역학 조사를 지원하고, 디지털워크(유연 재택근무제)를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코로나19로 바뀐 언택트 사회‧일상에 맞게 디지털 라이프 패러다임을 혁신할 새로운 사회적 가치 활동을 추진하겠다'며 '국가‧사회 위기를 정보통신기술(ICT)로 조기 극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사회안전망 서비스 개발 등에 당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