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9187 1112020053160449187 01 0108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84224000 1590884231000 related

한밤중 '사드 장비' 기습 수송에···北 매체 "남한 국방부 규탄 목소리 높아져"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8~29일 전격적으로 이뤄진 한국 국방부와 주한미군의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군 장비 기습 반입과 관련,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남한 내부에서 ‘규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일의 메아리는 31일 ‘남조선 각계 미군의 성주기지 장비 반입을 지원한 국방부를 규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최근 남조선에서 미군의 성주기지 장비 반입을 지원한 국방부를 규탄하는 각 계층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얼마 전 국방부는 남조선 주둔 미군의 경상북도 성주기지 교체 장비 반입 등을 위한 육로수송을 지원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통일의 메아리는 이어 “이에 대해 지금 성주 주민들을 비롯한 각 계층은 국방부가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미군의 총알받이 놀음에만 미쳐 날뛰고 있다고 단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은 ‘북한 미사일에 대한 방어시스템’인 사드에 대해 관련 문제에 대해 반발하는 입장을 이어오고 있다.

앞서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지난 28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 장비를 반입했다. 이를 위해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한밤중 수송작전을 펼쳤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성주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일부 노후화된 장비 교체를 위한 것”이라며 “주변 여건을 고려해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날 반입된 장비는 발전기 등 노후화된 장비를 비롯해 일부 군사장비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성주에서는 요격미사일 반입 가능성도 제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환경 평가 종료 등에 대비해 사드 정식 배치에 속도를 내기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 2017년 3월 성주 기지에 레이더와 미사일 발사대 2기를 배치했을 당시 정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그해 7월 청와대 지시에 따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신 일반환경영향평가를 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국방부는 환경부와 함께 평가를 진행 중이며, 결과에 따라 현재 임시 배치돼 작전 운용 중인 사드 발사대 6기 등 관련 장비의 배치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사드 장비 수송작전이 홍콩 국가보안법 등으로 미중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져 한중간의 외교관계가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