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575 0562020053060447575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847200000 1590898956000 related

“윤미향 보고 등 돌린 사람들이 민경욱 보고 민주당으로” 하태경, 민경욱 전 의원 겨냥

글자크기

“괴담꾼 하나 출당 못 시키고 무슨 통합당 혁신” / “조국 못잖은 비호감 수구인사들…지금도 똑같아” / “21대 국회선 야당 혁신…당내 괴담세력 청산해야”

세계일보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하며 파쇄된 투표용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21대 총선 사전선거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전 의원을 겨냥 한 듯 “윤미향 보고 등 돌린 사람들이 민경욱 보고 다시 더불어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리고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래서 민주당 비판 목소리가 높아도 당 지지율이 안 올라가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총선 때 통합당 참패 원인은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우리가 혁신이 안 되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조국 보고 민주당(으로부터) 등 돌리고 싶은 사람들도 많았다. 하지만 그분들도 통합당을 쳐다보니 조국 못지 않은 비호감 수구 인사들 때문에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린 것”이라며 “지금도 똑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팔로더파티(Follow the Party) 하면서 중국 해커가 선거를 조작했다고 떠드는 괴담꾼 하나 출당 못시킨다면 통합당 혁신은 요원하다”고 잘라 말했다.

세계일보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부산=뉴시스


하 의원은 “오늘 21대 국회가 새출발했다. 저 하태경 이번 국회에선 야당 혁신과 국가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며 “야당 혁신을 위해 우선 당내 괴담세력부터 청산해야 한다”면서 민 전 의원을 정조준했다.

그는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를 잘 이겨내기 위한 국가혁신에도 저 하태경이 앞장서겠다”며 “새로운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에서 꼭 필요한 3대 혁신분야는 교육, 노동, 경제다. 혁신 소신파 하태경, 21대 국회에서도 무소의 뿔처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하 의원이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이 제기해온 중국인 해커 4.15 총선 개입 주장을 반박할 근거자료를 오는 31일 공개한다.

하 의원은 지난 29일 오후 페이스북에서 “중국 해커가 한국 총선에 개입했다는 민경욱 의원 측의 Follow the Party 주장은 조작이라는 근거자료를 확보했다. 오는 일요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적었다.

‘Follow the Party’는 민 의원이 4.15총선 사전선거 조작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로 제시한 문구다. 그는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놨다”며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고 했다.

하 의원은 이에 대해 “다른 건 몰라도 당내 괴담 세력과는 명확히 선을 그어야 한다”며 총선 불복 의원들과의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