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540 0042020053060447540 01 01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846192000 1590846367000 related

사드 개량 본격화하나...한중 갈등 재발 우려 커져

글자크기

국방부·주한미군, 성주 사드기지로 장비 '기습 반입'

미군, 사드·패트리어트 체계 통합 운용 시험 중

사드 원격 무선조종 발사도 시험 중

사드 개량 본격화하면 한중 갈등 재발 우려

[앵커]
어제 새벽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의 기습적인 수송 작전에 관해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노후 장비를 교체한 거라고 설명했죠.

하지만 일각에선 미군이 진행 중인 사드 성능 개량 사업이 본격화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사드에 민감한 중국과의 갈등이 재발하는 거 아닌가 하는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사드 기지로의 장비 반입은 야음을 틈타 속전속결로 진행됐습니다.

사드 전력 강화 작업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자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즉각 선을 그었습니다.

노후화한 발전기와 데이터 수집장비, 유도탄을 교체하고, 장병 숙소 공사 장비 등을 반입한 것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현수 / 국방부 대변인 (지난 29일) : 일부 시설물 공사와 사드 체계 일부 장비의 성능 보장·안전성 확보를 위해서 노후 장비 교체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주한미군이 본격적으로 사드 개량에 착수한 것 같다는 전망은 여전합니다.

현재 미군은 패트리어트 미사일 발사에 사드 레이더를 활용하고, 사드를 원격 무선조종으로 쏠 수 있도록 성능 개량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통해 성주 사드 발사대를 전진 배치하거나, 아예 발사대를 추가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친 적이 있습니다.

[존 힐 / 미국 미사일방어청장 (지난 2월) : 사드 발사대를 포대에서 분리할 수 있다면, 포대를 뒤에 놓거나 레이더를 뒤로 옮길 수 있고, 발사대를 앞에 놓거나 추가 발사대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사드 개량이 가시화하면 한중 갈등이 또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중국은 지난 2016년 사드 배치에 반발해 '한한령' 등 강력한 경제 보복을 가했습니다.

이번 사드 장비 교체와 관련해서도 중국은, 사드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하면서, 한국이 이를 적절히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우회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원인과 홍콩 보안법 등을 놓고 미·중 갈등이 격해지는 가운데 사드 변수까지 돌출하면서, 균형 외교를 지향하는 우리 정부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