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327 1092020053060447327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841359000 1590841914000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제거 절차 시작…WHO와도 절연”

글자크기

[앵커]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 처리에 대한 미국 정부의 대응이 시작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중국과 다른 대우를 보장했던 홍콩의 특별지위를 제거하고, 중국 편향적이라 비난해온 WHO와의 관계를 완전히 끊고, 중국 유학생 입국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가장 민감한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았는데, 때문에 최악의 충돌은 피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예고했던 대로 칼을 뽑아든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특별지위를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범죄인 인도조약에서 기술 사용에 대한 수출 통제, 그리고 더 많은 것까지 거의 예외 없이 홍콩과 맺고 있는 모든 범위의 협정에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1992년 제정한 법을 통해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과 다른 특별 대우를 보장해왔는데, 이를 철폐하겠다는 겁니다.

중국이 홍콩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긴데 대한 보복 조치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개입된 중국과 홍콩 당국자를 제재하기 위한 필요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난해왔던 세계보건기구, WHO와 중국을 싸잡아 비판하며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그러면서 WHO와 관계를 완전히 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다만,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아 대중 관계에서 움직일 공간은 남겨뒀습니다.

백악관은 기자회견 직후 포고문을 통해 중국 유학생의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상은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중국 유학생, 연구원들로 군사 분야의 기술 탈취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중국 정부의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지만, 관영매체들은 무모한 제재에 대한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도 대중 제재에 대한 선택지가 많다며 추가 조치를 예고해 양측의 전방위 대치는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서지영 기자 (sjy@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