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742 1022020053060446742 05 0506003 6.1.12-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0835179000 1590835187000

'복귀' 손흥민, '무리뉴 더비' 토트넘vs맨유전 출격 예상 (英매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시즌이 중단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6월 17일(현지시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부상에서 복귀한 손흥민도 출전을 준비하고 있고, 첫 경기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출전이 유력하다.

EPL은 지난 3월 13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리그 중단을 선언했다. 당초 리그 재개 일을 4월 3일로 잡았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았고, 결국 리그를 무기한 중단한 상태다. 사무국과 구단 관계자들이 만나 연일 회의를 열어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고, 6월 재개를 목표로 설정했다.

리그 재개에 청신호가 켜졌다. 영국 정부도 6월 중 리그 재개를 허용하는 분위기이기 때문이다. 최근 올리버 다우든 영국 문화부장관은 중단된 EPL을 오는 6월에 재개하는데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밝혔다. 점진적인 추진이라는 조건을 달긴 했지만 리그 재개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

결국 EPL이 6월 17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코로나로 연기됐던 EPL이 6월 17일 재개한다. 토트넘은 20일 맨유와 맞대결을 펼친다"고 보도했다.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특히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주제 무리뉴 감독은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았었기 때문에 치열한 싸움이 예고되고 있다. 여기에 국내 팬들에게는 손흥민과 맨유가 만난다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손흥민도 이날 경기에서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은 지난 2월 말 오른팔 골절상을 입으며 수술을 받았지만 리그 일정이 연기되면서 시간을 벌었다. 코로나19로 중단이 길어진 상황에서 3주간 기초 군사훈련도 마친 뒤 토트넘으로 복귀하게 됐고,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풋볼 런던' 역시 토트넘의 예상 라인업을 전하면서 손흥민, 케인, 베르바인이 공격진을 구축할 것이라 전망했다. 중원은 로 셀소, 윙크스, 알리가 나설 것이라 예상했고, 포백은 오리에,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데이비스가 나올 것이라 전망했다. 골문은 요리스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