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688 0512020053060445688 05 0507002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6206000 1590826210000

'나지완 4안타·이민우 7이닝 1실점' KIA, LG 꺾고 3연패 탈출

글자크기

10-6 제압, LG 6연승 저지

뉴스1

KIA 타이거즈 투수 이민우. (KIA 타이거즈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선발 이민우의 호투와 타선의 힘을 앞세워 LG 트윈스를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KIA는 30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10-6으로 이겼다.

3연패에서 벗어난 KIA는 12승11패가 됐고, 최근 5연승 상승세가 끊긴 LG는 15승7패(2위)를 기록했다.

KIA는 선발 이민우가 7이닝 3피안타 2볼넷 8탈삼진 2실점(1자책점)의 호투로 시즌 3승째를 수확했다.

타자들도 이날 14안타를 몰아치며 힘을 냈다. 5번 좌익수로 나온 나지완이 4타수 4안타, 6번 1루수로 출전한 유민상이 5타수 3안타의 맹타로 힘을 보탰다.

경기 초반은 투수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팽팽하던 '0'의 행진은 5회말에 깨졌다. KIA가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1사 1,2루에서 5번 나지완이 임찬규의 공을 받아쳐 1타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이어 유민상과 한승택의 안타 등을 묶어 3-0을 만들었고, 2사 1,2루에서 박찬호가 바뀐 투수 여건욱의 공을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기는 3점 홈런으로 만들었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7-0.

LG는 6회초 2사 1루에서 채은성의 2루타와 상대 수비 실책 등을 묶어 2점을 냈지만 KIA는 6회말 공격에서 5연속 안타를 몰아치며 10-2로 달아났다.

점수가 벌어지자 LG는 주축 선수들을 교체하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LG는 9회초 1사 1,2루에서 이성우가 김현준에게 좌월 3점 홈런을 터트리며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한편 LG 선발 임찬규는 4⅓이닝 8피안타 6실점(2자책점)으로 부진, 시즌 첫 패(2승)를 떠안았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