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493 0112020053060445493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4688000 1590825965000

트위터와 다른 길 가는 페북 "트럼프 게시물 개입 안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저커버그 "사람들이 스스로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최대한 많은 표현 가능하도록 해야"]

머니투데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게시물에 대해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경고 문구를 붙이며 대립각을 세운 것과는 반대되는 행보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저커버그 CEO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하루종일 대통령의 게시물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했다"며 "개인적으로 나는 이런 종류의 분열적이고 선동적인 미사여구에 본능적으로 부정적 반응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하지만 개인적 범주에서만이 아니라 표현의 자유에 헌신해야 할 기관의 리더로서 대응할 책임이 있다고 느꼈다"고 다. 그러면서 "우리가 대통령의 게시글을 놔두는 것에 많은 사람이 불쾌해하는 것을 안다. 하지만 구체적 피해 및 위험에 대한 즉각적 위험을 유발하지 않는 한 최대한 많은 표현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썼다.

머니투데이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진압으로 숨진 데 항의하는 시위가 속출하는 데 대해 "약탈이 시작되면 발포도 시작될 것"이라고 올려 논란을 샀다. 그는 "폭도(thugs)들이 플로이드에 대한 회고를 모욕하고 있다. 나는 이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방금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에게 군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트위터는 이 트윗이 올라오자 즉각 "폭력을 미화해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가려두는 조치를 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이 같은 게시물을 그대로 놔두기로 결정했다. 저커버그 CEO는 "정부가 군을 배치할 계획이 있는지 사람들이 알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게시글을 놔둔 이유를 설명했다.


페이스북 "권력자들의 말, 공개적으로 논의돼야"

저커버그 CEO는 "우리는 트위터와 달리 게시물 앞에 경고문을 붙이는 정책은 없다"며 "우리는 오늘 이 정책들을 설명하기 위해 백악관과 접촉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연대와 침착함이 필요하고 상처받는 국민과 공동체에 대한 공감대가 필요하다. 나는 대통령이 (시위에 대해) 말한 방식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지만 사람들이 이것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권력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책임은 그들의 연설이 공개적으로 면밀히 검토돼야만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이 우리의 정책에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특히 위험이 너무 높을 때는 게시물에 대한 논의를 공개적으로 하는 것이 더 낫다는 우리의 전반적인 철학을 이해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와 반대 행보 걷는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게시물에 경고문을 붙인 모습.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는 앞서 지난 26일 우편 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서도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경고문을 붙였다. 이에 분노한 트럼프 대통령은 통신품위법이 보장한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면책 혜택을 축소할 수 있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저커버그 CEO가 트위터를 비판하고 있다"면서 저커버그가 '우리는 이점(팩트체크 경고)에 대해 트위터와 다른 정책을 갖고 있다, 나는 사람들이 온라인상에서 말하는 모든 것에 대해 '진실의 중재가'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고 발언한 것을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저커버그 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정치적 발언은 가장 민감한 부분 중 하나이고 정치인들이 말하는 것을 국민들이 볼 수 있어야 한다"며 "소셜네트워크가 정치인들의 발언을 팩트체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정치인을 포함한 모두는 건너서는 안 되는 '선'을 갖고 있다"며 "그 누구도 페이스북을 이용해 폭력을 행사하거나 자신을 해치는 행위를 하거나 유권자 탄압을 초래할 수 있는 잘못된 정보를 게시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