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434 0102020053060445434 02 02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3918000 1590825677000 related

[속보] 윤미향 “딸의 김복동 장학금은 할머니의 용돈”

글자크기
서울신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2년 2월 3일 작성한 페이스북 글(윤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30일 딸의 학비를 ‘김복동 장학금’으로 마련했다는 한 언론의 의혹 제기에 “해당 기사는 내용부터 맞지 않는다. 허위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2012년 3월 윤 의원이 페이스북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 음대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씨(윤 의원 딸)”라고 썼던 것을 토대로 해당 의혹을 제기했다. 공식적인 ‘김복동 장학금’ 조성 이전이었던 당시 윤 의원 딸이 어떻게 할머니로부터 장학금을 받았느냐는 지적이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딸을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했던 것은, 할머니가 딸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면서 한 달 전인 2012년 2월에 썼던 게시물을 공개했다.

해당 글은 쉼터에 있던 김 할머니가 “딸 등록금을 다 해주고 싶지만 사정이 넉넉지 못해 이것밖에 준비 못 했다”며 윤 의원에게 돈이 담긴 봉투를 건넸다는 사연이었다.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조성한 나비기금의 후원금 계좌가 윤 의원 개인 명의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나비기금에 모인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쓰였고, 2016년 잔액이 전부 정대협 계좌로 이전됐다”고 해명했다.

또 “2016년 제정된 ‘김복동 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나비기금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