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131 0202020053060445131 06 0601001 6.1.12-RELEASE 20 스타투데이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590822380000 1590822486000 related

‘불후의 명곡’ 송해, 임영웅 선곡에 눈물...‘레전드 무대’ 온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불후의 명곡’ 임영웅과 영탁이 레전드 무대를 예고했다.

3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의 ‘감사의 달 특집-송해 가요제’ 2부에서는 임영웅의 무대에 눈물을 훔치는 송해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임영웅은 과거 실용음악을 전공하며 발라드 가수를 꿈꾸던 중 ‘전국노래자랑’에 출연, 트로트 ‘일소일소 일노일노’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본격적으로 트로트 가수의 길에 들어섰다. 이후 ‘미스터트롯’에 출연, 영광의 진(眞)으로 선정돼 ‘트로트 히어로’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활동 중이다.

최근 진행된 ‘불후의 명곡’ 녹화에서 임영웅은 과거 개인 SNS 채널에 올렸던 커버곡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진미령의 ‘미운사랑’을 선곡, 다른 멤버들이 너무 잘해서 긴장돼 숨이 가빠질 정도”라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 “언젠가 가수가 되면 송해 선생님 앞에서 노래를 하고 싶었다, 오늘 만나게 돼 영광이고 감격스럽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송해를 위해 유지나, 송해의 ‘아버지와 딸’을 깜짝 선사해 송해를 눈물짓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영탁은 “아버지 덕에 어릴 때부터 나훈아 노래를 많이 들었다”며 아버지의 애창곡인 나훈아의 ‘영영’을 선곡, “영탁Bar에 온 듯 한 분위기를 만들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재즈풍 가득한 영탁의 무대를 본 김희재는 “레전드 무대를 본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감사의 달 특집-송해 가요제’ 영광의 MVP를 차지할 트로트 맨은 30일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