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017 0102020053060445017 02 02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1110000 1590821473000 related

“부천 쿠팡물류센터 감염원, 이태원클럽 간 인천 학원강사발 유력”

글자크기
서울신문

쿠팡 - 쿠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부천 쿠팡 물류센터 감염 원인에 대해 인천 학원강사 관련 확산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추정했다.

30일 오후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부천 쿠팡 물류센터 감염원에 대해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은 인천 학원강사로부터 쿠팡 물류센터로 전파가 이어진 것이 가장 앞선 가설”이라고 밝혔다.

쿠팡 물류센터 확산 관련 초발확진자로 의심되는 인천 142번 확진자는 부천 돌잔치를 다녀와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부천 돌잔치에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인천 학원강사(인천 102번) 학원 수강생이 다녀간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던 프리랜서 사진사(인천 132번) 확진자를 거쳐 일가족 및 하객들이 감염된 바 있다. 이에 이태원 클럽 혹은 인천 학원강사발 확산으로 분류된다.

다만 방역당국에서는 인천 142번 확진자가 부천 돌잔치를 다녀온 후 발병일이 빨라 감염경로에 대해 여전히 조사중인 상황이다. 별개의 지역발생이라는 가능성도 일부 제기되고 있어 다른 연결고리 역시 배제할 수는 없지만 학원강사발을 가장 유력한 원인으로 보고 있다.

한편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전날 낮 12시 기준의 102명에 비해 6명 늘어난 108명이다. 전체 확진자 중 물류센터 직원이 73명이고, 이들의 접촉자가 3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47명, 인천 42명, 서울 19명 등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