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790 0202020053060444790 06 0601001 6.1.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19633000 1590819727000 popular

황혜영 “뇌종양 10년째, 절개할 수 없는 위치라 평생 관리”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황혜영이 10년째 뇌종양 추적 관리 중이라고 밝혔다.

황혜영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벌써 10년...‘뇌수막종입니다’, ‘그게 뭔데요?’, ‘뇌종양이요’. 티비에서 봤던 것처럼 눈앞이 하얘지거나 가슴이 먹먹해지거나 울음이 터지진 않았다. 뭐라 한마디로 표현할 수 없는...아무말도...”라고 뇌종양 진단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위치가 절개를 할 수 없는 위치라 종양을 제거할 순 없고 사이즈를 줄여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해야 된다 하더라. 그렇게 여차저차 여러 상황들을 보내며 수술한지 벌써 만 9년이 지났다”라고 밝혔다.

황혜영은 “10년이 지났고 11차례의 MRI를 찍었지만 매번 검사 때마다 십년 전 처음 이 녀석의 존재를 알았던 그날의 기억은 조금도 흐려지질 않는다”면서 “너무나 감사하게도 사이즈가 많이 줄어 이젠 잘 보이지도 않는다고 한다. 또 다시 3년 뒤에 만나자고 웃으면서 말씀하시는 의사 선생님 얼굴이 그렇게 잘 생겨 보일 수가 없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잠든 아이들을 보면서 아무렇지 않게 보내던 일상을 아무렇지 않게 이어갈 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 일인지 또 한 번 되뇌어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혜영은 2011년 민주통합당 전 부대변인 출신 김경록과 결혼, 슬하에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