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188 0102020053060444188 06 06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15005000 1590821769000 related

박나래 집, 또 이사…“발리 로망” 셀프 인테리어의 현실(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박나래가 고난과 역경이 가득한 집 꾸미기 도전기로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했다.

박나래는 지난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최근 이사한 새 보금자리를 공개했다. ‘나 혼자 산다’ 촬영 중 네 번째 이사를 가게 된 박나래. 낭만 가득한 휴양지 발리를 콘셉트로 셀프 인테리어에 나섰다.

먼저 박나래는 인테리어에 앞서 매실 한 박스로 청 담그기에 도전했다. 그녀는 한 알 한 알 꼭지를 따던 중 “꼭지 돌아버리겠네”라며 화를 참지 못하는 등 ‘망손’ 실력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본격적으로 집 꾸미기에 나선 박나래는 낭만적인 휴양지 발리 콘셉트로 확 바뀔 나래하우스에 한껏 들뜬 마음을 내비쳤지만, 초대형 화분이 배달되자 “화면으로 볼 땐 이렇게 크지 않았는데”라며 넋이 나갔다. 커다란 택배박스까지 줄지어 등장하자 “내가 그때 뭐 씌었나?”라며 당황해 하며 심상치 않은 인테리어의 시작을 알렸다.
서울신문

박나래 집 공개 -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박스 속에서 이국적인 조각상부터 발리의 낭만적인 석양을 연상케 하는 조명까지 독특한 아이템들이 끊임없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모빌을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라탄 거울을 달지 못해 고군분투하다 “발리고 나발이고”라며 조용히 화를 삭이기도. 한 순간도 순탄치 않은 현실적인 인테리어 과정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박나래는 자신의 몸집만한 택배를 마치 거북이 같은 모습으로 등에 지고 등장, 대형 그네 ‘발리 스윙’ 제작까지 돌입하기도. 그러나 끝없는 포장지에 헛웃음을 짓는가 하면, 퀭해진 모습으로 “이래서 술 먹고 쇼핑하면 안 돼”라고 읊조리며 또 다시 고난을 겪는 모습이 이어졌다. 결국 발리 스윙마저 완성에 실패, 바닥에 놓인 그네에 앉아 “좌식이라고 이 좌식아”라며 초긍정 에너지를 발산하는 박나래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유쾌함으로 물들였다.

우여곡절 끝에 인테리어를 끝마친 박나래는 휴양지 룩까지 차려 입고 발리 감성의 한상차림을 선보였다. 바나나 잎으로 장식을 한 그릇에 밥과 새우칩, 컵라면을 곁들인 반전 가득한 조합은 예기치 못한 웃음을 자아내기도. 손수 완성한 휴양지 분위기의 나래하우스에 만족도를 보이는 그녀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했다.

이처럼 박나래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집 꾸미기 도전기로 놓칠 수 없는 재미를 전했다. 마음처럼 되지 않는 셀프 인테리어의 현실적인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까지 이끌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