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2020 0432020053060442020 03 03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98221000 1590807727000 related

"코로나 여파 캐나다 이민 절반 급감할 것…경제에 파장"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한산한 인천공항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올해 캐나다로 향하는 이민자 수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의 로열뱅크오브캐나다(RBC)는 현지시각 29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캐나다 신규 영주권 취득자 수가 당초 예상치에서 약 17만명 감소한 20만명이 될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작년에만 34만1천명의 기록적인 이민자 수를 기록한 캐나다는 올해는 37만명의 신규 이민자를 수용하겠다고 지난 3월 밝혔는데, 절반가량으로 준 셈입니다.

RBC의 앤드루 아곱소위츠는 "올해 이민자 수가 가파르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 회복세도 대유행 경과에 달려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외국인 노동자에 의존하는 캐나다의 노동 시장과 인구 고령화 등을 고려할 때 이민자 수 감소로 인한 파장이 경제 전반에 걸쳐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노동력 부족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분야는 도심 임대 및 주택 시장과 대학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아곱소위츠는 "캐나다가 성장을 유지하면서 코로나19 위기 대응책으로 나온 전례 없는 재정적자를 지탱하기 위해서는 젊은 인구 증가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에서는 지난 3월 18일 전에 영주권이나 유학 허가증을 소지한 외국인만 거주가 허용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부터 전년 대비 영주권 취득자 수가 30% 줄었습니다.

특히 캐나다 정부가 이민자 수용 인원 확대를 발표한 시점이 사실상 이민 중단을 의미하는 '여행 제한 조치'가 나오기 나흘 전이었기 때문에 이후 이민자 수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geu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