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1177 0202020053060441177 06 0602001 6.1.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89664000 1590789728000 related

[툭-tv] `삼시세끼 어촌편5` 유해진, 5년만에 참돔 낚시 성공 `역시 마도로스 유`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마도로스 유’ 유해진이 5년만에 드디어 대형 참돔을 잡았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유해진이 바다낚시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호준은 차승원, 유해진보다 하루 늦게 섬에 도착했다. 차승원은 손호준이 오면 ‘삼시세끼’ 시리즈 역사상 최초로 두부를 만들려 했던 상황. 두 사람은 두부 만들기에 나섰고, 유해진은 바다로 떠났다.

유해진은 큰 배를 타고 바다로 갔다. 유해진은 여러 차례 입질을 느꼈지만 물고기를 잡진 못했다. 유해진은 "그래도 입질은 있으니까 딱 한 마리만 잡으면 갈 거다"면서 심기일전 했다.

그리고 드디어 유해진에게 기회가 왔다. 유해진은 "왔다. 우와 힘 세다"라며 놀라워했다. 오랫동안 낚시대를 잡은 유해진의 앞에 대형 참돔이 등장했다. 유해진은 "5년 만에 만났다. 이게 참돔이다"며 크게 기뻐했다. 유해진이 잡은 참돔은 66cm의 길이의 6자 참돔이었다.

유해진은 "잡는 순간의 기쁨이 전부 표현이 된 것 같다. 하도 소리 질러서 목소리가 컬컬하다"면서 "만재도 때부터의 필름이 사사삭 빨리 도는 것 같다. 절벽에서 여섯 시간 추위에 떨고, 배 떠나기 전에 해보겠다고 막 그랬던 것들, 그리고 갖은 무시. 잡힌다 할지라도 그만한 친구가 올지는 꿈에도 몰랐다. 진짜 전설 속의 물고기인 줄 알았다"고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유해진은 기세 등등한 자태로 섬으로 귀환했다. 차승원과 손호준은 참돔을 보고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차승원은 "저녁 메뉴로 참돔 회, 탕, 조림을 하겠다"고 말했다. 유해진이 잡아온 참돔은 차승원의 손에서 싱싱한 회로 재탄생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배우 이광수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광수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과 모두 친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광수는 세 사람의 부탁으로 육지에서 삼겹살과 닭을 공수해 왔다. 다음주 펼쳐질 이광수의 활약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삼시세끼 어촌편5’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