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0991 1092020053060440991 02 02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786453000 1590786670000 related

‘아침 9시에 대기 500번대’…학원 강사-학생 확진에 여의도 일대 비상

글자크기

[앵커]

서울 여의도의 한 학원 건물에서 강사와 학생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등교 수업 확대를 앞두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인근 보건소와 병원으로 몰렸으며 서울시내 학교와 유치원 10여 곳의 등교수업이 중단됐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원과 음식점 등이 밀집한 서울 여의도의 한 건물 입구에 방역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층마다 있는 학원들은 모두 문이 닫혀 있습니다.

이 건물의 학원에서 일하던 인천 계양구 거주 20대 강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지난 28일.

이후 수강생인 중학생 2명과, 학원 강사의 접촉자 4명까지 모두 7명이 잇따라 확진됐습니다.

이 빌딩에 있는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은 현재 폐쇄된 상탭니다.

방역 당국은 이 빌딩 방문자 전체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습니다.

지상 12층인 이 건물에는 학원만 52개, 다니는 학생은 1,100명이 넘습니다.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인근 선별진료소에는 검사를 받으려는 학생과 가족들이 몰렸습니다.

[김성근/여의도성모병원 수련교육부장 : "(방문자가) 전체적으로 한 7백 명 정도 되는 거 같고. 최근에는 평균적으로 하루에 40명 정도 검사했었거든요. 거기에 비하면 4배 정도 늘어난 거죠."]

또 다른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번호표를 받은 뒤 시간대별로 검사받아야 할 정돕니다.

[박경준/윤중중학교 2학년 : "'나도 걸리지 않았을까'라는 불안한 마음이 생겼어요. 아침 9시 반쯤에 도착해서 한 시간 정도 기다리니까 번호표 500번대를 받았어요."]

여의도 일대는 유동 인구가 많아 검사 대상이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채현일/서울 영등포구청장 : "여의도에 워킹 스루(선별진료소)를 설치해서 (검사 못 받은) 그분들이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학원발 감염 확산을 우려해 인근 학교 6곳은 물론 용산구 등 다른 지역 학교와 유치원 10여 곳의 등교 수업이 중단됐습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민정희 기자 (j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