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0338 0042020053060440338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770013000 1590770407000

中, 홍콩보안법 시행까지 '속전속결'..."제재에는 맞대응"

글자크기

中 총리 "핵심 이익은 존중해야…미중 관계 우려"

中매체 "홍콩 특별지위 철회되면 미국이 더 손해"

中, 보안법 입법 가속도…"9월 선거前 시행 추진"

"조문화 수주 내 끝낼 수도…반중인사 배제 겨냥"

[앵커]
중국은 미국의 제재와 보복에 맞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홍콩 보안법도 조속히 시행하기 위해 조문화 작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리커창 중국 총리는 미중 양국이 핵심적 이익은 서로 존중을 하자고 말했습니다.

홍콩보안법 강행은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인 겁니다.

미국의 압박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리커창 / 중국 총리 : 중미 양국이 화합을 하면 모두 이익이지만 싸우면 모두가 손해입니다.]

하지만 미국에 맞대응하자는 관변 매체들의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환구시보는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철회하면 미국이 더 손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콩의 대미 수출액은 5억 달러지만, 미국은 홍콩 에서 연간 300억 달러의 흑자를 보고 있다는 겁니다.

중국 외교부도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며, 미국의 보복에는 대응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홍콩에는 미국 시민 8만 5천 명이 살고있고, 기업 1,300여 개, 그리고 지역본부 300여 개가 있습니다.]

중국은 홍콩 보안법을 조속히 시행하기 위해 후속 절차에도 속도를 붙이고 있습니다.

오는 9월 홍콩 입법회 선거에 앞서 보안법이 효력을 갖도록 하겠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선거에 앞서 보안법이 발효되면 상당수 반중 인사들은 출마 자체가 금지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때문에 보통 수개월이 걸리는 조문화 작업을 몇 주 안에 끝낼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홍콩 보안법 제정 결정이 전인대에서 통과된 이후서 중국의 입장은 더 강경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제재에도 정면으로 맞서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