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313 0032020052960439313 05 0507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0755428000 1590755435000

프로야구 SK-두산, 2대2 트레이드…이흥련↔이승진

글자크기
연합뉴스

두산 이흥련
[두산 베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에서 포수 이흥련(31)을 영입해 주전 포수 이재원의 부상 공백을 메웠다.

SK와 두산은 29일 2대 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두산이 SK에 포수 이흥련과 외야수 김경호(25)를 내주고 투수 이승진(25)과 포수 권기영(21)을 받는 조건이다.

두 팀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트레이드다.

SK는 주전 포수 이재원의 전력 이탈로 인해 뿌리부터 흔들리며 독보적인 최하위로 추락했다. 이흥련 보강으로 안방 안정화를 노린다.

두산은 올 시즌 불펜진이 아킬레스건으로 꼽히고 있다. 선발과 롱릴리프 둘 다 가능한 이승진을 통해 불펜 전력 강화에 나섰다.

이승진은 야탑고를 졸업하고 2014년 신인 드래프트 2차 7라운드 전체 73순위로 SK에 지명됐다.

키 186㎝, 체중 88㎏의 좋은 신체 조건을 지녔고, 140㎞ 중반대의 직구와 함께 커브를 주 무기로 구사한다.

1군 통산 성적은 51경기(60⅓이닝) 1패 1홀드, 평균자책점 5.67이다.

제물포고를 졸업한 권기영은 2017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6번 출신이다.

2018년 입대해 군 문제를 해결했고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퓨처스리그(2군)에서는 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5(17타수 4안타) 2타점을 기록 중이다.

두산 관계자는 "지난 26일 잠실구장에서 양 팀 감독이 대화하는 도중 자연스럽게 트레이드 얘기가 나왔다"며 "27∼28일 이틀간 카드를 맞춰봤고, 오늘 최종적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승진은 선발, 롱릴리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며 "1995년생으로 1군 경험이 있고, 성장할 수 있는 좋은 자질을 갖고 있다. 미래를 내다본 트레이드"라고 소개했다.

두산은 이흥련이 좋은 포수지만 팀 사정상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아 트레이드 카드로 내놨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