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거냐"…靑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당선인이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연걸 두고 야당에서는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거냐" 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내일부터 국회의원 신분이 되면 불체포 특권이 생기고 이 문제가 개인의 문제가 아닌 민주당의 문제가 되기 때문에 논란의 양상이 전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겁니다. 민주당은 구체적인 평가 없이 이제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했고 청와대는 청와대가 관여할 일이 아니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