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144 1072020052960439144 05 0507001 6.1.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54440000 1590754491000

[잠실 게임노트] ‘박건우 2타점+알칸타라 4승’ 두산 4-2 승리… 롯데 5할 붕괴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태우 기자] 조금 더 강한 집중력을 발휘한 두산이 롯데에 승리를 거뒀다. 롯데는 시즌 들어 처음으로 5할 승률이 붕괴됐다.

두산은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 경기에서 선발 라울 알칸타라의 6이닝 2실점 투구와 2타점을 책임진 박건우의 활약에 힘입어 4-2로 이겼다. 두산(13승8패)은 2위권 추격을 이어 간 반면, 롯데(10승11패)는 올 시즌 들어 처음으로 5할 승률 아래를 기록했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는 6이닝 동안 107개의 공을 던지며 9개의 안타를 맞기는 했지만 위기를 잘 넘기며 4탈삼진 2실점으로 선방, 시즌 네 번째 승리를 거뒀다. 이현승 윤명준 함덕주로 이어진 불펜도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타선에서는 최근 부진했던 박건우가 3회 결승타를 포함해 2타점으로 활약했고, 허경민도 홈런 포함 2안타로 활약했다.

반면 롯데는 선발 노경은이 6이닝 3실점으로 비교적 잘 던졌으나 타선이 답답한 양상을 이어 갔다. 롯데는 이날 두산(5안타)보다 더 많은 안타(10안타)를 치고도 2점에 그쳤다. 민병헌 김준태가 멀티히트를 기록한 것을 비롯, 선수들 고루 안타를 쳤지만 집중력이 부족했다.

0-0으로 맞선 3회 두산이 먼저 점수를 뽑았다. 선두 허경민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박건우가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이어 1사 2루에서 페르난데스의 우전 적시타 때 1점을 더 보탰다.

1회부터 3회까지 모두 두 명 이상의 주자를 내보내고도 득점이 없었던 롯데는 4회 선두 김준태의 볼넷, 2사 후 민병헌의 내야안타로 1,2루를 만든 뒤 손아섭의 중전 적시타 때 1점을 추격했다. 하지만 추가점은 없었고, 두산은 4회 반격에서 김재호의 안타, 1사 후 오재원 허경민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뒤 박건우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다시 달아났다.

롯데는 6회 김준태 추재현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마차도의 유격수 땅볼 때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민병헌의 병살타가 나오며 더 추격하지 못했고, 두산은 7회 허경민의 솔로홈런으로 2점차로 달아났다. 두산은 불펜이 힘을 내며 롯데의 추격을 막아섰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