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9067 0022020052960439067 03 03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53881000 1590789642000 related

355일만에 땅으로···삼성 앞 고공농성 끝, 명예복직·보상 합의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용희씨가 29일 서울 강남역 철탑에서 내려온 후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삼성 서초 사옥 앞 철탑에서 1년 가까이 고공농성을 벌여온 김용희(61)씨가 29일 355일간의 농성을 마무리했다. 삼성 측과 명예복직, 보상 등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서다.

‘김용희 삼성해고노동자 고공농성공대위(공대위)’는 이날 오후 6시 김씨가 고공농성 중인 철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공대위 임미리 대표는 "한 달간 계속된 삼성과의 협상 끝에 전날(28일) 오후 최종 타결했다”면서 “삼성 측이 김용희씨 명예회복을 위한 공개 사과문을 발표하고 명예복직, 보상을 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양측은 자세한 합의 내용에 대해서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고 했다.

삼성항공(테크윈)에서 근무했던 김씨는 1995년 노조 결성을 하려다 해고됐다. 이에 김씨는 '삼성측의 부당해고'라며 25년간 투쟁을 이어왔고 지난해 6월 10일 강남역 삼성사옥 앞 철탑 위로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여왔다.

이날 김씨는 오후 7시 10분쯤 소방 사다리차를 타고 철탑에서 내려와 땅을 밟았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참석했다. 장기간 고공농성으로 체력이 약해진 김씨는 바로 휠체어에 탔다. 그는 "해고 이후 처절한 고통 속에서 신음했다. 사법부와 행정부, 입법부를 발이 닳게 찾아다녔지만 모두 눈을 돌렸다”며 "목숨을 걸고 철탑에 올라서라도 해고노동자의 삶과 고통이 조금이라도 사회에 닿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김씨는 또 "이번 투쟁을 통해 삼성이 새로운 노사문화 패러다임을 정착시킬 수 있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씨의 고공농성 종료를 앞두고 삼성 측은 '농성 해결에 대한 삼성의 입장'을 통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다"면서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발표했다. 이어 "김용희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길 바란다.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