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8961 1192020052960438961 02 02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753411000 1590753415000 related

윤미향 '땀범벅' 회견…당당한 어조로 의혹 반박

글자크기
윤미향 '땀범벅' 회견…당당한 어조로 의혹 반박

[뉴스리뷰]

[앵커]

당선인 신분으로는 첫 국회 방문인 윤미향 당선인, 그야말로 진땀을 뺐습니다.

하지만 긴장한 듯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시종일관 당당한 어조를 유지했습니다.

이어서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윤미향 당선인, 가슴에 위안부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의 배지를 달고 회견장에 나타났습니다.

담담한 표정으로 연단에 선 뒤 22분 동안 33쪽에 달하는 입장문을 쭉 읽어 내려갔습니다.

취재 열기가 과열되자 긴장한 듯 계속해서 땀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입장문을 다 읽은 뒤에는 감정이 북받친 듯 잠시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다시 한번 죄송하고, 앞으로…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말씀드리면서…"

하지만 시종일관 태도는 당당했습니다.

특유의 당당하고 또박또박한 어조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입장문에는 "사실이 아니다"는 표현만 5차례 들어갔습니다.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이 또한 명백히 사실이 아닙니다. 월북을 권유했다는 등 일부 언론보도는 모두 사실이 아닌 허위임을…"

불체포 특권이 있지만 피하지 않고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자신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소명이 늦어진 점, 개인 계좌를 사용한 후원금 모금 문제, 특히 최초로 문제 제기를 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서는 거듭 사과 의사를 밝혔습니다.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고, 할머니가 배신자라고 느낄 만큼 신뢰를 드리지 못했다는 것, 지금이라도 사죄 말씀 전하고 싶고요."

윤 당선인은 잠행이 길어진 건 과거를 되돌아보는게 힘들었기 때문이라면서도, 지난 30년보다 더 열심히 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