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8482 1112020052960438482 01 0101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50143000 1590750161000 related

"윤미향 '거짓해명쇼'로 국민 우롱, 객관적 근거 없었다" 시민단체 구속수사 촉구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제21대 국회 개원 하루 전날인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을 해명하고 나선 가운데 시민단체가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이 ‘거짓 해명쇼’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날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성명서를 내고 “의혹 해소된 것 하나 없는 윤미향의 거짓 해명쇼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법세련은 “온 국민을 분노케하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팔아 호의호식한 윤미향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객관적 근거를 하나도 제시하지 못 한 채, 말로만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한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두 번 죽이는 극악무도한 만행”이라며 “하나도 해명을 제대로 하지 못해 윤미향의 횡령, 배임 등의 범죄혐의가 더욱 뚜렸해 졌으므로 수사당국은 윤미향을 즉각 현행범으로 체포하여 구속 수사하라”며 강하게 촉구했다.

이어 “안성 쉼터의 경우 당시 비슷한 규모의 주택이 2억원에 거래 되었던 점을 감안하면 7억5,000만원에 매입한 것은 터무니없이 고가에 매입한 것이 분명하다”며 “공범일 수도 있는 당시 매도인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한 것은 아무런 설득력을 갖지 못한다”고 일갈했다.

또 “윤미향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하나도 인정하지를 않는 것을 보면 증거인멸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사안이 매우 엄중해 실체적 진실이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하므로 반드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거듭 요청했다.

법세련은 “비리종합세트 윤미향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을 짓밟히는 사회적 참사이자 윤미향의 파렴치한 만행을 고발한 고(故) 심미자 할머니, 이용수 할머니의 피맺힌 절규를 외면하는 것으로서 도저히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윤미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언론과 시민단체 등을 통해 나온 모든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다. 윤 당선인이 언급한 의혹은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유용 △안성쉼터 고가매입 △2015년 한일합의 내용 인지 △윤 당선인 남편 신문사의 부당 일감 수주 △개인계좌 후원금 모금 △주택 5채 현금 매매 △딸 유학자금 출처 등 8가지였다. 별도로 수입·지출 내역 공개 등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모든 해명은 구두 설명으로 대신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