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8118 1112020052960438118 06 0602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8105000 1590748110000 related

'공부가 머니?' 조은숙, 혼자 유학 플랜까지 짠 딸의 '폭탄선언'에 대혼란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조은숙이 다재다능한 딸을 두고 큰 고민에 빠졌다.

오늘(29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될 MBC ‘공부가 머니?’(기획 박현석/ 프로듀서 선혜윤)에서는 공부와 작곡, 두 마리의 토끼를 잡겠다는 윤이가 또 한 번 예상을 비껴가는 선택으로 조은숙 부부를 놀라게 만들 예정이다.

어려서부터 수준급의 피아노 실력으로 예술중학교 작곡반에 입학해 예술가의 길을 가는가 싶던 윤이가 전혀 새로운 장래희망을 공개해 큰 충격을 안긴다. 이미 혼자서 인문계 고등학교 진학 후 외국 대학교로 유학 가는 플랜까지 짜놓은 딸의 ‘폭탄선언’에 조은숙 부부는 큰 혼란에 빠진다.

고려의 외교관 ‘서희’가 뛰어난 언변으로 전쟁을 막아낸 사실을 알고 크게 감동한 윤이는 ‘외교관’이라는 꿈을 꾸게 됐다. “세계 평화를 지키고 싶습니다”라며 당찬 포부를 드러낸 윤이의 모습에 MC 소이현은 “윤이라면 할 거 같아요”라며 힘을 실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다른 학부모들이 보면 부러워할 딸을 두고 조은숙은 깊은 고민에 빠진다. 윤이의 욕심을 무작정 다 들어줄 수는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모두 적성에 맞는 것 같은 딸의 뛰어난 재능에 어떤 게 진짜 맞는 건지, 길잡이가 되어 주고픈 엄마의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다.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재능도 많은 윤이를 두고 ‘공부가 머니?’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오고 갔다고 해 오늘(29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과 극을 오가는 딸의 진로 선택으로 멘붕에 빠진 조은숙을 위한 특급 솔루션은 오늘(29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