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7805 0042020052960437805 01 01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743889000 1590751566000 related

대통령 새 전용기 대한항공 보잉747 낙점...임차비용 5년간 3천억

글자크기
[앵커]
앞으로 5년 동안 사용될 대통령 전용기로 대한항공의 보잉 747-8i가 낙점됐습니다.

이번에도 구매가 아닌 임차로 결정됐는데요.

국방부는 국격 등을 고려해 향후 구매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5년 대한항공이 처음 도입한 보잉 747-8i 여객기입니다.

미 보잉사의 최신형 여객기로 최대 14시간 동안 만4천km를 날 수 있습니다.

국방부가 내년부터 5년간 운용할 공군 1호기, 즉 대통령 전용기로 이 기종을 낙점했습니다.

구매가 아닌 임차를 또 택했는데, 빌리는데 드는 비용은 모두 3천3억 원입니다.

사업이 처음 시작된 2010년 1차 땐 1157억 원, 2차 때인 2015년엔 1421억 원이었다가 이번엔 3천억 원대로 크게 늘었습니다.

국방부는 7천 마일 이상의 항속거리와 대통령의 해외 순방 시 200명이 넘는 수행 인원 수용 등이 구매조건이었다며, 기체 가격과 물가 상승을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새로 도입되는 대통령 전용기는 개조작업과 검증을 거쳐 내년 11월부터 운용됩니다.

전용실과 침실, 통신과 보안장비, 미사일 방어능력 등이 주요 개조분야인데, 전용기 유사시 대체되는 항공기의 예산도 임차비용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는 임차비용도 만만치 않은 데다 국격 등을 감안하면 구매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문경[mk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