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7529 0562020052960437529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0745510000 1590755152000 related

文, 6월 1일 비상경제회의 주재… 3차 추경 논의

글자크기

靑 “하반기 경제정책방향도 다룰 것”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 청와대에서 6차 비상경제회의를 소집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을 논의키로 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회의에서는 3차 추경 편성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과 함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안건을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조성하기로 하고 이와 관련한 3차 추경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4월에 주재한 5차 비상경제회의를 끝으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하는 ‘경제 중대본’에 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겼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직접 회의를 주재하기로 한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여러 가지 국회 입법 과제들이 많고, 3차 추경안부터 현안이 있기 때문에 회의를 주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6차 비상경제회의를 마친 뒤 국무회의를 거쳐 신속하게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의에서는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해외공장의 국내 복귀) 등을 포함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협치를 위해 “여야가 정기적으로 만나도록 추진해 보라”고 강기정 정무수석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양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이 있으면 얘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 정국을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브리핑에서 ‘고용 유연성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당부에 문 대통령이 동의했다’고 밝힌 데 대해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의 얘기를 들은 것일 뿐 동의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고용 유연성을 강화하는 것은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아니라 더 위기로 몰고 가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여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