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936 0102020052960436936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3126000 1590743467000

트위터, 트럼프 트윗에 또 ‘경고딱지’…이유는 ‘폭력 미화’

글자크기
트위터, ‘보기’ 클릭 뒤 원문 게시되도록 변경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 대한 규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20.5.29 UPI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또다시 ‘딱지’를 붙였다. 이번엔 ‘폭력 미화’가 이유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이 숨진 데 분노해 시위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이들 폭력배가 (사망자인)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에 대한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썼다.

그러자 트위터는 이 트윗에 원문 대신 “이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는 안내문이 보이도록 처리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공익 측면에서 이 트윗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면서 ‘보기’를 클릭한 뒤에야 트럼프 대통령의 원문이 게시되도록 했다.

트위터는 앞서 지난 26일 우편 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2건 아래에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경고 딱지를 붙였다.

이에 격노한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소셜미디어 등 정보기술(IT) 플랫폼에 대한 면책 조치를 축소할 수 있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