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773 0512020052960436773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42942000 1590742951000 related

민경욱 어쩌나…하태경 "閔 Follow the Party 조작 근거 확보, 31일 공개"

글자크기
뉴스1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의 표식을 해석하니 'FOLLOW_THE_PARTY'라는 단어 조합을 찾아냈다며 21대 총선에 중국 해커가 개입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당내 괴담세력과 명확히 선을 그어야 한다"며 민경욱 의원 주장이 조작된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나섰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 해커가 한국 총선 개입했다는 민경욱 의원 측의 Follow the Party 주장이 조작이라는 근거자료 확보했다"며 이같이 말한 뒤 "오는 일요일 공개할 예정"임을 알렸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는데 그걸 알아냈다"며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커가 남긴) 지문에서 'follow the party'라고 나왔는데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로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며 이를 근거로 중국 해커 개입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follow the party를 외치며 이를 '선거부정'의혹의 상징으로 사용해 왔다.

그러자 하 의원은 22일 "민 의원 때문에 참패했는데 '중국해커가 선거부정에 동원된 것 같다며 follow the party'를 외쳐 당이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을 사고 있다"며 최고수준의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25일엔 "Follow the Party가 수리수리마수리인가"며 "국회의원이 주술 정치를 펼치고 있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