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637 1192020052960436637 03 03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742591000 1590742597000 related

제조업 생산·가동률 11년 만에 최악…소비는 반등

글자크기
제조업 생산·가동률 11년 만에 최악…소비는 반등

[앵커]

산업생산이 석 달 내리 감소했습니다.

지난달에는 서비스업이 문제더니 이번달에는 제조업 생산이 큰 폭으로 줄었는데요.

제조업 지표들이 11년여 만에 가장 나빴는데요.

소비와 투자가 늘어난 것은 다행이지만 제조업 위기의 본격화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의류용 원단 제조업체, 복도에 팔리지 않은 재고들이 한가득 쌓여있습니다.

소비심리 악화로 국내수요가 급감했는데 코로나19로 수출길마저 막혔기 때문입니다.

매출이 반토막 났고 직원들도 상당수 줄었습니다.

<강호찬 / (주)대광레이스 대표이사> "코로나19로 인해서 갑자기 주문냈던 것들이 중단된 것이죠…물건 다 나갔는데 결제는 아직도 안 되고 있고."

계속되는 코로나 충격에 4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2.5% 줄었습니다.

벌써 석 달째 마이너스 행진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3월 역대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던 서비스업 생산은 다행히 반등했고 소매판매도 5% 넘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제조업이었습니다.

생산은 6% 넘게 줄며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2월 이후 감소폭이 가장 컸습니다.

평균가동률도 60%대로 급락해 역시 11년 여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팔 곳이 없어 생산라인을 멈춘 곳이 많았다는 뜻입니다.

이 때문에 현 경기상황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한 달 전보다 1.3포인트 급락했습니다.

22년여 만에 가장 큰 감소폭입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제1차관> "4월 산업활동동향도 우리가 마주한 위기의 심각성을 보여줍니다. 서비스업에서 시작된 위기가 제조업에도 본격적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코로나 불황에 따른 타격은 2분기에 더 커질 전망이어서 당분간 제조업의 위기는 이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