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6180 0042020052960436180 03 03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740767000 1590741247000 related

일본 차 불매운동에 코로나19 결정타...닛산, 한국시장 포기

글자크기
[앵커]
일본 차 불매운동으로 상처가 컸던 닛산자동차가 결국 코로나19 사태를 견디지 못하고 한국 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했습니다.

도요타 등 다른 일본 자동차 회사들도 판매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실정이어서 긴장의 강도가 더욱 높아지게 됐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닛산과 인피니티 브랜드를 판매해온 한국닛산이 16년 만에 한국 시장을 떠난다고 선언했습니다.

일본의 닛산 본사가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매출이 추락해 생존의 기로에 섰기 때문입니다.

일본의 닛산 본사는 지난 3월까지 2019 회계연도에 무려 8조 원에 이르는 대규모 손실을 냈습니다.

차가 안 팔리자 생산 규모를 20% 줄이기로 하고 스페인과 인도네시아 공장을 전격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또 한국 시장에서는 사업 기회가 제한적이라고 판단하고 올 연말 철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치다 마코토 / 日 닛산 본사 최고경영자 : 코로나19가 의료체계와 시장, 경영 방식, 사업 모델, 그리고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다양한 사회 영역에 더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올해를 끝으로 회사 문을 닫더라도 기존 닛산 고객을 위한 서비스는 당분간 지속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주연 / 한국닛산 홍보담당 부장 : 기존 닛산과 인피니티 고객들을 위한 차량의 품질 보증, 부품 관리 등 AS 서비스는 2028년까지 향후 8년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국내에서 닛산과 인피니티 브랜드는 올해 들어 4월까지 합산 판매 대수가 불과 천대에도 미치지 못해 실적이 반 토막 이상 줄었습니다.

한국닛산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에서 비롯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타격이 커 한때 철수설이 돌았지만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면서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보입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닛산 차종을 갖고 있는 분들한테도 불이익이 많이 작용합니다. 결국은 애프터 서비스 자체를 위탁을 통해서 받겠지만 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불이익을 받을 수 밖에 없고, 닛산 중고차의 가격도 떨어지면서 개인적으로도 손해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닛산의 퇴장 선언으로 함께 불매운동 영향권에 들어 극심한 판매부진을 겪는 도요타와 혼다 등 일본 자동차 브랜드들의 앞날이 더욱 불투명해졌습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